사하라사막의 개요와 미친생각

e4c0090633081b5829d5bea0747553be_1414377863_4585.jpg

 

사하라사막의 개요

면적이 940만㎢에 달한다.

북쪽으로는 아틀라스 산맥 및 지중해, 서쪽으로는 대서양, 동쪽으로는 홍해와 접해있다.

해안선의 총연장은 8,290km이다.

사하라 사막은 대부분 고도 180~300m의 평탄한 대지로 되어 있지만 사하라 사막 내부에는 해발고도 180m 이하의 저지대가 곳곳에 나타나는 반면, 아하가르(호가르) 산맥과 티베스티 산맥은 각각 3,000m와 3,400m 이상의 고도를 나타내고 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모래사막은 20%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풍화성 암석으로 덮여 있다.

사하라 사막의 북쪽과 남쪽 경계는 명확히 구분하기는 어려우나 대체로 90km 내외의 경계대를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사하라의 북부 경계대는 대서양에서 아틀라스 산맥의 남사면과 지중해에 걸치는 염기성 사바나 지대로 연강수량은 180㎜ 정도이다.

사하라 사막의 남부 경계(아랍어로는 '사힐'이라 함)는 화석사구의 피복식생대로 연강수량 150㎜ 내외를 보이고 있다.

이곳 사힐 지역은 장기간 계속되는 가뭄과 과도한 농업활동으로 인해 사막화가 서서히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보통 250㎜ 등우량선을 사하라 사막 획정의 지표로 사용한다.

사하라라는 이름은 사막을 뜻하는 아랍어 '사라'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식생이 없는 적색평원을 뜻하는 '아샤르'와도 연관되어 있다.

사하라 사막은 서사하라(옛 이름은 스페인령 사하라)와 모로코·알제리·튀니지·리비아·이집트 등의 북부 사하라 및 모리타니·니제르·차드·수단 등의 남부 사하라로 나뉜다.

건조지역이 차지하는 비율로 볼 때 리비아(99%)와 이집트(98%)는 명실상부한 사하라 국가라고 할 수 있다.

자원과 역사

타실리, 페잔 등 사하라 중앙부의 암산(岩山)에 남아 있는 수천 년 전의 암벽회화에는 코끼리와 기린 등의 야생동물 외에 소와 농경의 정경이 그려져 있어, 옛날부터 습윤한 기후풍토에서 주민들이 생산활동을 하고 있었던 모습을 잘 나타내고 있다. 나일강 유역의 고대 문화에 대한 것은 물론 로마 ·카르타고 시대에 지중해안에서 내륙지역까지 이루어진 교역의 흔적도 알려지고 있다. 7세기 후반부터 사하라는 아랍 이슬람권에 편입되었다. 대추 야자와 낙타는 대표적인 풍물이었으나 그 수량이 많지 않았으며, 서사하라 내륙의 암염 등을 제외한 다른 고유의 자원도 적었고, 시드라만(灣)과 차드 분지, 알제리와 나이저강 유역을 잇는 대상로(隊商路)가 경계적 의의를 지니는 데 불과하였다.

아프리카 대륙을 식민지로서 분할하는 제국주의의 경쟁은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치열하게 벌어져, 마침내 사하라의 내륙지역까지 파급되었으며, 대서양 연안의 에스파냐령 사하라를 제외하고 프랑스는 그 서반부(西半部)를, 영국은 동단부를, 이탈리아는 리비아 지방을 각각 식민지화하였다. 이 제국들은 지하자원의 조사와 개발에 노력하였으나 개발의 최대 장애요건인 수송문제로 지연되었고, 실제로 개발이 궤도에 오르게 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후였다.

특히 주민의 조직적 저항이 없는 광대한 지역에서 대담한 자연개조에 의한 개발을 제창한 것은 서반부(서사하라)의 전역을 차지한 프랑스였다. 그 궁극적 구상은 1957년 사하라 지역 공동기구(OCRS)를 구성하여 알제리 남부, 차드, 니제르, 프랑스령 수단(현재의 말리) 및 모리타니의 북반(北半)을 대상으로, 지하자원 개발을 원활하게 하는 신통치체제를 만드는 데 있었다. 그러나 1952년 이집트 혁명, 리비아 독립 등을 선두로 이미 정해진 식민지분할선을 국경으로 하여 사하라를 영역으로 한 전체 식민지는 1962년 알제리를 끝으로 모두 독립국이 되었다. 따라서 프랑스의 야심적인 구상은 사라지고 그 효과로서 남은 것은 알제리의 석유와 모리타니의 철광석 개발과 수송로의 건설이었다.

이어서 리비아에서도 세계적인 유전이 개발되었고 니제르에서도 우라늄광산이 개발되었다. 이와 같이 지하자원의 개발은 도로와 철도 등의 수송력 개발과 함께 장차 더욱 발전할 여지가 풍부하다. 자연개조는 아스완댐의 완성 등 국지적으로 실현되고 있는 상태이나 앞날의 큰 과제로 남아 있다.

[출처] 사하라사막의 자원과 역사 | 네이버 백과사전

 

 

 

 

 

미친생각
 


남한면적이 99,720㎢이니깐 남한면적만큼

사하라사막을 우리나라에서 매입하면 어떨까?

매입방법은 머니 플러스 경제지원등 다양한 방법이 있을듯...

매입해서 얻는 이익은 상상을 초월하겠죠.
 물은 바다담수화로 끌여들이고 전기는 태양열로 하고해서
 건물도 짖고 상가도짖고 도시개발을 해서 서울만한 큰 도시를 만드는거야.
 그리고 원하는 한국사람들을 이주를 시키는 거야.
 세계적인 도시를 만드는거야.

우리나라가 신용등급이 낮는 이유중에 하나가 전쟁중이 아닌가해...
 우리나라반만한 도시가 따로 있다면 어느정도 해소되지 않을까?
 
혹 따른 미친생각있으시면 댓글을 달아주세요^^ 

 

hanzjun@naver.com <저작권자(c) 포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스미디어기자


0 1253
0 Comments